구미 빌라 3세 여아 ‘사인 미상’…“굶어죽었을 가능성”

중간부검 결과…“장기 부패로 확인 어려워”

구미 3세 여아 어머니 구속. 연합뉴스

경북 구미의 한 빌라에 방치된 채 숨진 3세 여아 중간 부검 결과 사망원인은 미상으로 나왔다.

26일 구미경찰서는 “사망원인은 미상이고, 뼈가 부러진 흔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아동학대 여부를 수사하기 위해 중간 부검 결과를 확인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아가 숨진 뒤 약 6개월이 지나는 동안 장기가 부패해 사망원인을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어려웠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여아가 발견될 당시 시체는 반미라 상태였다. 경찰은 건조한 날씨에다 밀폐된 공간에서 부패 진행이 더뎠기 때문이라고 파악했다.

결국, 경찰은 20대 친모 A씨가 빌라를 떠나면서 찍은 딸의 마지막 사진을 근거로 아이가 굶어서 숨졌을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보고 있다.

A씨는 지난해 8월 초 딸을 홀로 남겨두고 인근 빌라로 이사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 등)로 구속 상태에서 검찰에 송치됐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