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군부 약한고리 찾았다…분노의 미얀마 번지는 ‘불매’ 저항

미얀마 시민들이 쿠데타를 규탄하며 군부와 관계된 '미얀마맥주' 브랜드 간판을 떼어내고 있다. 트위터 캡처

미얀마에서 군부 쿠데타와 유혈진압에 맞선 시민들의 평화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군과 경찰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특히 맥주, 담배, 식음료 등 생필품부터 은행, 통신까지 군부가 개입 중인 사업이나 제품을 거부하는 움직임도 활발하다.

26일(현지시간) 현지매체 이라와디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쿠데타 직후 젊은이들 사이에서 SNS를 통한 군부 상품 불매 운동이 시작됐다. 군부가 소유한 은행에서 대대적으로 현금을 인출하거나 ‘미얀마 맥주’가 지난주부터 현지 최대 소매체인인 시티마트에서 종적을 감춘 게 대표적이다. 지난 24일에는 최대 도시 양곤의 유명 식음료 체인이 ‘미얀마 맥주’ 포스터를 떼며 군부가 운영하는 기업 제품은 팔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ABC 등 양곤 시내 편의점 매장 대다수도 이 맥주와 ‘미텔’의 휴대전화 유심카드 판매를 중단했다. 미텔 역시 군부가 소유한 통신 기업이다.

군부 제품 불매운동에 나선 미얀마 시민들. 이라와디 홈페이지 캡처

군부 제품 불매운동에 나선 미얀마 시민들. 이라와디 홈페이지 캡처

불매 운동은 한발 더 나아가 군대·경찰과 그 가족, 동참하지 않은 공무원에게 상품을 팔지 않는 ‘사회적 응징운동’(social punishment)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양곤과 제2 도시 만달레이는 물론 최북단 카친주(州)와 남동부 카렌주, 중남부 바고 지역 등 전역에서 사회적 응징운동이 퍼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라와디에 따르면 ‘경찰관과 군인에게 상품을 팔지 않는다’는 팻말을 붙인 상점과 노점상이 점차 늘고 있으며 시민 불복종 운동에 불참하는 공무원에게도 상품을 팔지 않겠다는 팻말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한 시민은 매체에 “군부가 이권을 챙기는 통로를 차단해야 한다”며 “사회적 응징을 통해 우리가 그들의 폭력 행위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5일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에서 군부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민들이 규탄시위를 벌이고 있다. AP 연합뉴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