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자가 누워서 이기는 비결” 中 속옷광고에 비난 쇄도

중국의 스탠드업 코미디언 리단. 글로벌 타임즈 캡쳐

중국의 유명 스탠드업 코미디언이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26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에서 가장 유명한 스탠드업 코미디언 중 한명인 리단(李誕·31)은 지난 24일 중국 속옷 브랜드 유브라(Ubras)를 홍보하며 ‘여성이 직장에서 쉽게 누워서 이길 수 있는 장비’라는 표현을 사용해 성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해당 광고를 웨이보에 게시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공분했다. 일부는 ‘직장 내 구명조끼’(workplace life jacket)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글을 작성하며 “여성이 밤새 직장에서 일하고 회의하는 모든 노력이 무의미하다는 뜻이냐” “모욕적이다” “여성의 속옷으로 어떻게 직장에서 쉽게 ‘누워서’ 이길 수 있는지 알려달라”라는 비난을 쏟아냈다.

논란이 확산하자 유브라 측은 관련 광고 게시물을 모두 삭제하고 웨이보에 사과문을 올렸다.

유브라 측은 “자사 제품이 너무 편해 여성들이 일과 일상생활에서 피로감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는 의도를 표현하려 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주의를 기울여 홍보 콘텐츠를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단도 다음날 개인 계정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부적절한 홍보 방식에 따를 영향을 예상했어야 했다”면서 “스스로 반성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는 앞으로 일을 할 때 여성과 여성의 입장을 더욱 존중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나 사과 이후에도 비난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베이징에서 일하는 한 여성은 글로벌타임스에 “그들은 광고 문구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알고 있었지만 대중의 관심을 끌기 위해 게시했다. 매우 혐오스럽다”고 말했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