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첫 불펜투구 양현종 “공인구 적응 완료…후회 않겠다”

텍사스행엔 ‘추신수 활약’ 영향 미쳐
“신인 선수란 마음가짐으로 할 것”
KBO리그행 추신수에 대한 조언엔 “내가 감히…”

인터뷰하는 양현종. 연합뉴스

“보직은 상관없는 것 같고, 큰 무대에서 던지는 게 목표입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무대에 진출한 텍사스 레인저스의 양현종(33)이 미국 입국 5일 만에 첫 불펜 피칭을 마친 뒤 치열하게 펼쳐질 스프링캠프 경쟁에 나서는 각오를 전했다.

양현종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의 텍사스 구단 스프링캠프에서 첫 불펜투구를 마친 뒤 밝은 얼굴로 현지 매체들과 화상 기자회견을 가졌다.

미국 현지 언론들도 KBO리그에서 ‘대투수’로 불렸던 양현종에 대해 깊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불펜투구로 첫 MLB 마운드에 선 양현종의 투구 컨디션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양현종은 “아픈 곳 없이 첫 투구를 잘 끝냈다. 안 좋았던 점은 밸런스가 조금 부족했단 것이고, 좋은 점은 MLB 공인구에 적응이 됐다는 것”이라며 “(현재) 90% 정도 적응을 마쳤다. 공인구 문제로 핑계 대지 않을 것이다”고 상황을 전했다.

양현종은 선발 자리가 보장돼있던 KBO리그에서와는 달리 텍사스에선 로스터에 합류하기 위해 여러 선수들과의 경쟁을 버텨내야 한다. ‘경쟁’에 대한 질문에 양현종은 “신인선수라는 마음으로 미국행 비행기를 탔다. 이곳에 도착한 뒤에도 처음 보는 선수가 많아 신인 때 생각이 아른거렸다”며 “경쟁에서 살아남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양현종은 우여곡절 끝에 결국 텍사스와 스플릿 계약을 맺을 수 있었다. 이에 미국 진출을 포기할 생각을 한 적 있는지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 양현종은 “한국으로 돌아갈 것이라는 생각은 절대 하지 않았다”며 “마지막 기회인만큼 강하게 마음을 잡았다. 내 선택에 후회하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 아직은 후회하고 있지 않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텍사스는 최근 KBO리그 신세계이마트 구단으로 합류한 추신수가 오랜 시간 활약한 구단이기도 하다. 이에 추신수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양현종은 “추신수 선배가 텍사스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한국 선수에 관한 인식과 문화가 좋을 것으로 생각해 텍사스를 선택했다”며 “계약을 마친 뒤 류현진 형을 통해 추신수 선배의 개인 연락처를 받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추신수 선배는 내 도전에 관해 많이 칭찬해주셨다”고 이적 과정을 설명했다.

KBO리그로 간 추신수에게 조언을 요구하자 양현종은 웃으며 “내가 감히…한국 팬들이 많이 환영할 것 같다”며 “추신수 선배가 한국 야구 발전에 많은 영향을 끼칠 것 같아 기대된다. 아프지 않고 좋은 경기력을 펼쳤으면 좋겠다. 조언이 아니라 바람”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선 생소한 ‘양현종’ 이름의 정확한 발음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양현종은 “원래는 ‘양’인데 팀 동료들은 발음이 어려운지 ‘얭’이라고 부른다”며 “‘양’이든 ‘얭’이든 상관없다”고 유쾌하게 받아쳤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