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AZ 첫 접종날 백신 맞은 요양원 직원들…“어르신 면회할 수 있는 날 기대”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사진은 김정옥 노아재활요양원장이 백신을 맞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속이 메슥거려요….”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9시, 접종 대상자들이 긴장한 모습으로 서울 도봉구보건소를 찾았다. 이곳에서 처음 백신을 맞은 김정옥(57)씨는 접종 후 20여분만에 메슥거림을 호소했다. 의료진이 살펴보니 맥박, 혈압에는 문제가 없었고, 긴장을 많이 한 탓이라 결론을 내렸다. 의료진은 “긴장하면 과호흡이 있을 수 있다”고 안내했다. 실제로 김씨는 긴장해서 간밤에 잠을 제대로 못 잤다고 했다. 그는 관찰실에서 15분 정도 더 앉아있었더니 메슥거림, 울렁거림도 괜찮아졌다고 했다.

도봉구 소재 노아재활요양원장인 김씨는 “백신에 대해 두려운 마음도 있었는데 지난 1년간 어르신들께서 가족들과 면회를 한 번도 못 해서 힘들어했다”며 “집단 면역이 잘 형성되면 어르신들이 맘껏 면회도 할 수 있고 사람들이 마스크를 벗고 돌아다닐 수 있다고 생각해 기쁘다”고 말했다.

접종자들이 입장하면 보건소 직원이 접종자 명단에 있는지 확인하고 체온을 측정했다. 손 소독을 하고나면 접종실 앞 의자에서 한명씩 대기했다. 30여분간 접종자는 총 4명이었다. 의료진은 고무장갑을 낀 채로 백신 보관함에서 유리병을 꺼내 입구를 소독한 후 주사기에 삽입했다. 접종 시간은 7~8초쯤 걸렸다. 백신 주입이 끝나면 2분 정도 소독 솜을 눌렀다 떼라고 안내했다, 붓거나 열나거나 이상반응이 나타날 수 있으니 귀가 후 3시간동안 몸 상태를 관찰하라고도 했다. 3일 후에도 열이 있거나 증상이 있으면 병원에 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과격한 운동과 목욕은 하지 말고, 2주 후 면역이 생길 때까지 주의를 당부했다.

김씨에 이어 같은 요양원 직원인 오정현(45)씨가 두 번째로 백신을 맞았다. 오전 9시10분에 보건소에 입장해 백신을 맞기까지 6분이 걸렸다. 접종 후 관찰실에 있던 오씨에게 의료진은 혈압, 맥박를 체크하면서 “이야기를 많이 하지 말라”고 안내했다. 그역시 긴장 상태여서 혈압이 156까지 올랐다. 오씨는 “백신을 맞고 나서 떨리고 살짝 메스꺼웠는데 지금은 괜찮다”며 “백신을 맞았다는 것에 대해 희망적이라고 본다”고 전했다.

김상준 도봉구보건소장은 “힘든 위기상황을 겪고 있는데, 이 상황에서 일상으로 돌아가는 방법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맞는 것이다. 그 첫 발을 내딛게 돼 지역 보건을 담당하는 담당자로서 감회가 깊다”고 말했다. 박선희 도봉구보건소 의사는 “많은 분이 빨리 불안감을 떨치고 접종하길 바란다”며 “안전한 환경에서 편안히 접종해야지 이상반응도 잘 관찰 할 수 있다. (백신에) 긍정적인 분위기가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접종한 6명이 긴장해서 이상반응 나온 것처럼 보이는데 대부분의 국민은 안전하게 접종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