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학폭 의혹’ 몬스타엑스 기현 “반성하며 살겠다”

돈 빼앗고 담배 심부름 시켰단 폭로에 사과 나서
소속사는 이와는 별개로 이날 게시물 유포자에 법적 대응

뉴시스

학교폭력(학폭) 의혹이 불거진 보이그룹 몬스타엑스의 기현이 피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전했다.

기현은 26일 몬스타엑스 팬 카페에 직접 글을 올려 “학창시절 저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며 “실망을 안겨드려 너무나 죄송하며 앞으로도 마음 속 깊이 반성하며 살겠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스포츠 스타와 연예인들의 학폭 폭로가 연이어 터져 나오는 가운데 기현이 학창시절 돈을 빼앗고 담배 심부름을 시키기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대해 기현은 “시간이 많이 지나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내 모습이 있는 건 아닐까 스스로를 수백 수천번 의심하는 시간들이었다”며 “스스로 돌이켜봤을 때 학업에 충실한 학생은 아니었고 학생 신분으로 하지 않았어야 할 행동을 했던 것도 많다”며 죄책감을 느끼고 있다고 고백했다. 다만 기현은 학폭 가해 사실에 대해 적극적인 해명을 덧붙이진 않았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학폭 논란이 불거지자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사실관계 확인에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논란이 계속되자 이날 팬 카페에 기현의 중학교 생활기록부 내용과 함께 글을 올리며 “대부분의 동문들로부터 기현이 학폭을 행한 적이 없었단 증언을 받았다”며 기현의 사과와는 별개로 학폭 사실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이 글에 과거 동일한 내용의 게시물을 올린 유포자들에 대해 법적 대응을 의뢰한 적이 있다며 이날 강남경찰서에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이들을 고소할 예정이라 덧붙였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