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대통령은 백신 언제 주나”…정은경 “순서 늦게 오시길”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백신 접종을 마친 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 김윤태 의사,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종사자인 이정선씨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찾아 예방 접종 모습을 참관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마포구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오상철 마포보건소 소장으로부터 예방접종 계획에 대해 보고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종사자인 이정선씨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1호 접종을 맡은 김서진 간호사를 향해 “드디어 1호 접종 하시겠다”고 말했고, 김 간호사는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중간에 “우리 정 청장님은 언제 맞으세요”라고 물은 뒤 “대통령한테는 언제 기회를 줍니까”라고 말했다. 좌중에 폭소가 터졌다. ‘대통령 백신 접종 1호’ 논란을 두고 정치권에서 공방이 이어졌던 상황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옆에 있던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청장님, 대답 잘하셔야 합니다”라고 하자 정 청장은 “순서가 좀 늦게 오시길…”이라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 재활시설 종사자인 김윤태 의사(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후 김윤태(60세)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과 이정선(32세)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작업치료사의 백신 접종 모습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김 원장이 접종실로 들어오자 반갑게 웃으며 “안녕하십니까, 역사적인 1호 접종이신데 접종하는 것 좀 지켜봐도 되겠습니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김 원장은 “영광입니다”라며 외투를 벗고 자리에 앉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백신 접종을 마친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종사자인 이정선씨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원장이 간호사에게 “안 아프게 놔달라“고 하자 옆에 있던 문 대통령은 “아니, 의사 선생님이신데…”라고 말하며 농담을 건넸다. 그러자 정 청장은 “누구나 다 아프죠”라며 덧붙였다. 김 간호사는 “약간 따끔하세요” 신호를 주곤, 김 원장 왼쪽 팔에 주사기 바늘을 꽂았다. 접종을 마친 김 원장은 관찰실로 이동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백신 접종을 참관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함께 접종을 마친 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 김윤태 의사,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 종사자인 이정선 씨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9시부터 전국의 5803개 요양병원·요양시설에서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28만9480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활용한 예방접종이 동시다발적으로 시작됐다. 전국 213개 요양시설에서 5266명의 입소자·종사자가 이날 접종 대상자다.

문 대통령은 이후 관찰실로 이동해 “아주 역사적인 코로나 백신 접종을 우리나라에서 처음 맞게 됐는데 소감이나 기분이 어떻습니까” “독감 백신 맞을 때와 다른 점이 있습니까”라고 물으며 접종자 상태를 확인했다.

김 원장이 “다른 점을 특별히 못 느꼈다. 주사가 들어온 거에 아픈 줄 몰랐던 것 같고 저희 병원에서 독감 예방 주사를 참 잘 놓는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맞아보니 똑같다”라고 말해 주변에서 웃음이 터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백신 접종을 참관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오상철 소장의 설명을 들으며 보관된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국민들 사이에서 백신 불안을 고려한 듯 “의사선생님이신데 일반 국민들 사이에서는 우리나라에 처음 들어오는 백신이기 때문에 불안감이 있는 게 사실”이라며 김 원장의 의견을 구했다. 그러자 김 원장은 “(백신의) 안전성이나 효과성은 이미 검증돼있다”며 “우리가 빠른 게 아니고 처음 맞는 게 아니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선 걱정할 필요가 없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들이 재활 어린이 환자들을 치료할 때 감염 염려가 있을 텐데 그런 부분들은 걱정을 덜 하며 가깝게 다가갈 수 있겠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서울 마포구보건소에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부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백신 접종 계획 및 준비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중간에 어린이용 백신 확보 상황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어린이용 백신은 언제쯤 올 것이란 전망이 있나”라고 묻자, 정 청장은 “화이자 백신은 16세 이상에 허가가 났다. 나머지 백신 18세 이하는 현재 임상실험 중이라 하반기에는 확대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당분간 먼저 접종하신 분들에 이상이 없는지 등이 국민들로서는 관심사가 될 것 같다”며 “지켜야 될 수칙이 있을 텐데 잘 지켜주시고, 이상 없길 바란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백신 접종을 참관하기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백신이 아주 안전하다는 것을, 국민이 전혀 불안해할 필요없이 빨리 많이 맞으시는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많이 알려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