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두의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야”…강서구, 코로나 백신 첫발

요양시설·요양병원 만 65세 미만 종사자·입소자 1137명 1차 접종 순로롭게 진행

노현송 강서구청장(왼쪽)이 26일 관내 실버센터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 현장을 지켜보고 있다. 강서구 제공

“모두의 일상을 회복하는 그날을 위해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세요.”

서울 강서구는 26일 코로나19로 잃어버린 일상을 되찾기 위한 긴 여정의 첫발을 내디뎠다.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대상자인 요양시설과 요양병원의 만 65세 미만 종사자와 입소자 총 113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에 나섰다. 강서구의 첫 접종은 26일 방화동 소재 A실버센터에서 진행됐다. 노현송 구청장은 이날 현장을 방문해 접종 상황을 꼼꼼히 살피고 접종자와 의료진들을 격려했다.

앞서 구는 지난 25일 오전 코로나19 백신 첫 접종 물량을 수령했다. 냉장트럭에 실려 봉인된 채 강서구보건소에 도착한 백신은 모두 6박스로 600명이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다. 전달된 백신은 보건소 내 백신 전용냉장고에 보관하고 24시간 모니터링으로 관리한다. 백신 전용냉장고는 적정온도인 영상 2~8도를 유지하며, 이상 발생 시 담당자에게 알리는 오토콜 기능도 갖추고 있다.

구는 수령한 백신을 이용해 3월 초까지 우선 접종 대상자인 요양시설 22곳 510명을 대상으로 방문 접종에 들어간다. 아울러 자체 접종을 실시하는 6개 요양병원을 도와 차질 없는 접종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접종자를 대상으로 전담공무원을 지정해 백신 접종 후 모니터링도 실시하기로 했다. 이는 접종 이후 크고 작은 부작용 여부를 살피기 위한 조치다.

1차 접종을 시작으로 3월에는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이 이뤄진다. 2분기에는 노인재가복지시설과 장애인이용시설 등 코로나19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접종을 실시한다. 의료기관 및 약국 보건의료인과 65세 이상 어르신도 접종 대상이다. 3분기 이후부터는 성인 만성질환자와 50~64세 주민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해 순차적으로 만 18세 이상 모든 주민으로 확대 실시한다. 방문, 자체 접종 대상자 외 주민들은 구에서 선정한 위탁의료기관과 4월부터 운영 예정인 구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 접종을 받게 된다.

구는 주민들이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구청 홈페이지, 구정소식지, SNS 등을 통해 접종 대상과 접종 기관, 사전 준비 사항 등 관련 정보를 적극 안내할 계획이다. 일정에 따라 차질 없이 접종이 진행되면 연말에는 집단면역을 형성해 주민들이 다시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코로나19로부터 모두의 일상을 회복하는 그날을 위해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며 “구민 여러분이 불편함 없이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