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이자 백신 인천공항 도착… 접종센터 5곳으로 직행

2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국제백신공급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확보한 화이자 백신 초도 물량이 대한항공 화물기에서 내려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미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26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도착한 물량은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와 계약한 1000만명분 중 초도물량 5만8500명분이다.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에서 화이자 백신을 싣고 출발한 대한항공 A330-300 항공편이 이날 오전 11시 58분쯤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왔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5도(영하 90~60)가량의 온도에서 보관해야 해 이번 운송에는 특수 냉매제를 사용한 ‘온도조절 컨테이너’가 투입됐다.

백신은 도착 직후 세관의 1차 이상 유무 확인을 거쳐 화물터미널로 옮겨진다. 이후 수송 차량에 실려 경기도 평택 물류센터를 거치지 않고 군·경의 호송 하에 곧바로 예방접종센터 5곳으로 배송된다.

중앙예방접종센터인 국립중앙의료원, 권역예방접종센터인 순천향대 천안병원·양산 부산대병원·조선대병원, 지역예방접종센터인 계명대 대구 동산병원이다.

사진=연합뉴스

화이자 백신 접종은 하루 뒤인 27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시작된다. 국립중앙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의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 등 최일선에서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 300명이 가장 먼저 화이자 백신을 맞는다.

이어 다음 달 3일부터 권역 및 지역 예방접종센터에서도 접종이 시행되며, 이후 8일부터는 82개 자체접종기관으로 백신을 배송해 기관별 계획에 따라 자체 접종을 진행하게 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 5만5000명 전원에 대한 접종은 다음 달 20일 완료된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