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차 재난지원금, 목표대비 94.6%집행


소상공인 버팀목 자금과 긴급고용안정지원금 등 현금성 3차 재난지원금이 목표 대비 94.6% 지급됐다.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26일 정 서울청사에서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고 올해 1분기 재정집행 현황과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코로나19 맞춤형 피해지원대책 중 현금 지원 사업은 23일 기준으로 지급 대상 목표 367만명의 94.6%인 347만2000명에게 모두 4조2000억원 지급이 완료됐다. 정부는 신규 수혜자 등에 대해서도 심사를 거쳐 다음 달 내 지급을 완료할 계획이다.
일자리 예산은 1월 3조9000억원 집행돼 진도율 12.8%를 보였다. 이는 지난해 1월보다 9000억원 늘어난 규모다. 정부는 사회간접자본(SOC) 등 정부 조달사업을 올해 계약 전망 51조1000억원 중 63%인 32조2000억원을 상반기 중 조기 집행할 방침이다.
안 차관은 4차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경제 위기의 시기에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것은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다만 한정된 재원을 필요한 곳에 중점 지원함으로써 재정 운영의 효과를 극대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경은 3월 4일경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라며 “추경 관련 부처들은 추경이 국회를 통과한 직후 지체 없이 집행될 수 있도록 미리 집행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성규 기자 zhibag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