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JYP “스트레이키즈 현진, 학폭 피해자 만나 사과”

“피해글 게시자 직접 만나 사과, 더 세심하게 노력하겠다”
공식 SNS에도 자필 사과문 게시 “반성하고 있다. 죄송하다”

스트레이키즈 현진이 올린 자필 사과문(왼쪽)과 현진(오른쪽). 스트레이키즈 공식 인스타그램

학교폭력·성희롱 논란에 휘말린 그룹 스트레이키즈 멤버 현진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는 26일 추가 입장문을 내고 “문제가 제기된 시점 해당 멤버가 재학했던 학교 동급생, 선생님, 주변인을 대상으로 당시 상황을 청취했고 게시글을 작성한 분들의 허락하에 직접 만나 의견을 들었다”며 “그 결과 당시 상황에 대한 기억이 첨예하게 달라 게시글에 나와 있는 모든 내용의 사실관계를 명백하게 입증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현진의 미성숙하고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 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이 계시고 현진 역시 해당 부분에 대해 깊게 후회하고 반성했기에 게시자분들을 직접 만나 진정으로 사과했다”며 “현진과의 오해를 풀고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아주시고 앞날을 응원해주셔서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혹여 연락이 닿지 못했지만 현진의 과거 언행으로 상처를 받은 적이 있는 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려 사과의 말씀 전한다”며 “지금까지 연습생, 아티스트 선발 과정에서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까지 더욱 세심한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진 자필 사과문. 스트레이키즈 공식 인스타그램

현진도 같은 날 스트레이키즈 공식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려 “학창시절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상처를 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남을 배려하는 방법을 몰랐던 말과 행동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를 줬다는 걸 깨달았다. 늦었지만 깊이 반성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상관없이 누군가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드렸던 것은 절대로 용서받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사과를 하고 사과를 받아주었다고 해서 과거의 제가 남긴 상처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기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썼다.

또 “뒤늦게나마 저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또 이 글을 통해 용서를 구하는 말을 전할 수 있게 해줘서 염치없지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며 “학창 시절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받은 다른 분들께도 글로나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