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이자 백신 5만8500명분, 한국 상륙

대한항공 직원 등이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26일 오후 12시10분 인천공항에 도착한 대한항공 KE9926편에서 화이자(Pfizer) 코로나19 백신을 내리고 있다. 대한항공 제공

화이자 백신이 대한항공을 타고 한국에 상륙했다.

대한항공은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이 지난 25일(현지시간) 오후 5시30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26일 오후 12시10분 인천공항을 통해 도착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을 통해 들어온 화이자 백신은 11만7000도즈로 5만8500명분이다.

이번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수송은 대한항공과 국토교통부, 질병관리청, 세관, 군경, 물류업체 유피에스(UPS)까지 치밀한 협업 체계를 가동해 이뤄졌다. 대한항공은 21개의 백신 수송 전용박스에 나눠 포장된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을 ‘백신전용 특수 컨테이너’에 탑재해 안전하게 수송했다.

앞서 국토부와 대한항공은 백신 수송을 위해 선제 대응에 나섰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은 초저온 수송을 위해 드라이아이스가 대량 필요하다. 하지만 냉동수송에 사용되는 드라이아이스는 항공기 대당 탑재되는 양이 엄격하게 제한된다는 게 문제였다. 이 부분을 놓고 국토부와 대한항공은 항공기 제작사의 기술자료를 면밀히 검토한 뒤, 기종별 드라이아이스 탑재기준을 사전에 조정해 무사히 백신 수송을 가능하도록 했다.

글로벌 물류 업체인 유피에스와의 공조도 한몫했다. 유피에스는 벨기에 생산공장에서 대한항공에 탑재되기 전까지 백신 수송을 담당했고, 백신이 한국에 도착한 뒤 신속하고 안전하게 서울국립중앙의료원을 비롯한 5개 도시의 접종센터로 배송했다. 국내 배송 과정은 군 수송지원본부의 호위를 받으며 이뤄졌다.

대한항공은 완벽한 수송을 위해 코로나19 백신 전담 태스크포스(TF)팀을 꾸리고 모의 훈련도 진행했다. 지난해 9월 꾸려진 대한항공 코로나19 백신 전담 TF팀은 치밀하게 백신 수송 준비를 해 왔다.

백신 제조사별로 수송 조건이 영하 60도 이하의 초저온, 영하 20도 이하의 냉동, 2~8도의 냉장 유지 등으로 제각각 다르다는 점을 감안해 다양한 온도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콜드체인 강화와 시설 장비 보강 등에 힘썼다.

지난 3일 문재인 대통령 참관 아래 진행된 코로나 백신 수송 합동 모의훈련을 포함해 다양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모의훈련도 여러 차례 했다. 지난해 12월 8일에는 국내에서 생산된 코로나19 백신 원료를 영하 60도 이하 상태로 암스테르담까지 성공적으로 수송하기도 했다.

이 밖에 냉동 백신 원료와 완제품을 유럽, 일본, 태국, 베트남 등에 보내는 역할을 담당해 왔다. 지난 16일에는 유엔 산하 국제구호단체인 유니세프와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코로나19 백신 글로벌 수송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은 대한민국의 대표 국적항공사로서 코로나19 백신의 안전한 수송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