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강원도 7개 시·군 백신 접종…“백신으로 모두 자유로워지길”

26일 강원 춘천시 동면 노인전문병원에서 환자 김영선(54)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전국적으로 일제히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강원도는 춘천·원주·강릉·동해·속초·홍천·고성 등 7개 시군에서 접종이 진행됐다.

접종 대상자는 지역별 요양병원 및 시설 등에 근무하는 65세 미만의 종사자와 입소자 등 8759명이다. 첫날인 이날 하루에만 732명이 접종한다.

춘천 첫 접종자인 노인전문병원 환자 김영선(54)씨는 “무섭지 않다. 코로나19가 빨리 종식돼 보고 싶던 사람들 마음껏 만날 수 있길 바랄 뿐”이라며 “부작용 같은 느낌은 전혀 없으니 사람들이 용기를 낼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원주 민중요양병원에서도 차분한 분위기 속에 백신 접종이 진행됐다. 이 병원 종사자와 환자 등 총 60여 명이 접종을 받는다.

강릉에서는 연세요양병원과 율곡병원 2곳에서 백신 접종이 실시됐다.

강릉 첫 접종자인 유현동(47) 연세요양병원 원무과장은 “의료기관 종사자로서 1호 접종을 받게 돼 굉장히 떨리고 영광스럽다”며 “많은 분이 백신을 맞아 코로나19로부터 자유로워지는 날을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속초지역 1호 접종자인 이호철(55) 정요양병원 과장도 “처음엔 두려웠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가 예전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나와 가족, 동료, 환자 모두에게 이익이라 생각해 접종하게 됐다”고 했다.

춘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