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靑 “문 대통령 부산 방문, 선거용 아니라 국가 대계” 반박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을 두고 야권에서 ‘4월 보궐선거용’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선거용이 아니라 국가 대계”라고 지적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동남권 메가시티는 대한민국의 성공 전략이다. 동남권과 같은 초광역 협력사례가 다른 광역으로 퍼져나가면 우리가 꿈꾸던 다각화, 입체화된 국가 균형 발전 시대로 나아갈 수 있다. 이것은 전날 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직접 올리신 글”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당·정·청 주요 인사들과 함께 부산을 찾아 ‘동남권 메가시티’ 추진 전략 보고회를 가졌다. 이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부산을 방문한 것은 선거 중립에 대한 최소한의 의지도 내팽개친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한나라호에 마련된 보고회장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해 김경수 경상남도지사로부터 경제공동체 구축방안 보고를 받고 있다. 뉴시스

청와대는 행사 이후 “부산 방문은 보궐선거와 무관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소통 행보의 일환으로 오래 전에 결정된 행사”라고 해명했다.

한편, 신현수 민정수석의 향후 거취와 관련한 질문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그 문제와 관련해 알려드릴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