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학폭 거짓말하면 이 바닥 떠야지” 박명수 소신 발언

박명수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명수가 최근 연예계를 강타한 학교폭력 논란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박명수는 26일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전민기 한국인사이트연구소 팀장과 ‘검색 N 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박명수는 “한번 때리고 마는 친구는 없다. 한번 때린 친구들은 또 때린다. 정신 차려야 한다”며 “미성년자, 철이 없을 때 실수할 수는 있지만 실수가 있었다면 인정하고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해자 입장에서는 (사과가) 와 달지 않기 때문에 화가 나는 것”이라며 “학폭을 안 했다고 거짓말하면 이 바닥에서 떠야 한다”고 강하게 말했다. 또 “체육이나 연예게 쪽도 (폭력을) 관행처럼 해왔다는 건 변명”이라며 “아이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확실하게 해야 한다. 아이들이 겁나서 학교에 못 가면 안 되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박명수는 앞서 지난 19일에도 “학교 내 폭력은 없어져야 한다”며 “저도 돈도 뺏겨보고 많이 맞았다. 가방, 신발, 돈을 다 뺏기고 삼색 슬리퍼를 신고 진흙탕을 걸었다”고 고백해 화제를 모았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