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는 양심 파는 것” 재조명 된 이삭토스트 대표 글


tvN ‘유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김하경 이삭토스트 대표이사가 과거 작성한 글이 재조명되고 있다.

김 대표는 공식 홈페이지 CEO 인사말에서 토스트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그는 “아시아 사람들에게 쌀밥이 주식이듯이, 서양 사람들의 주식이었던 토스트는 각종 재료를 곁들여 먹을 수 있는 영양 가득한 제품”이라며 “이제는 지구촌 어디에서나 맛있게 먹는 웰빙 개념의 대중 음식이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토스트는 이 세상에서 가장 위대한 발명이라고 세계 역사상 가장 위대한 발명가인 아인슈타인이 극찬한 음식이기도 하다”며 “우리나라에는 1890년 구한말 때 외국 선교사님을 통해서 처음 소개됐다”고 했다.

이삭토스트 홈페이지 캡처

토스트 장사를 시작한 계기를 밝히면서는 “제가 개인적으로 토스트를 접한 것은 장애아 시설에 봉사활동을 하다가 만난 평화봉사단원들 덕분”이라며 힘들었던 시절 ‘이삭토스트’를 창업하며 자립할 수 있었다. 우연히 만난 한 어려운 부부의 자립을 도와드리는 일이 계기가 되어 이삭토스트 가맹 1호점이 탄생했다. 그렇게 만들어진 이삭은 오늘날 수많은 가정에 희망을 주고 길을 여는 프랜차이즈가 됐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경영 철학도 덧붙였다. 김 대표는 “1995년 개인 창업 하였을 때부터 프랜차이즈 회사를 운영하는 지금까지 ‘장사는 제 양심을 파는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동기와 과정을 중요시하고 성실과 공의와 정직의 원칙 아래, 공동선 의식 동행을 회사의 사명으로 삼고 정당하고 바른 기업이 되고자 노력하며 이삭을 운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삭을 통해 우리 이삭토스트 고객과 가맹점주님들, 직원들, 협력업체들이 더불어 행복하시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이삭이라는 이름의 뜻처럼 기쁨과 웃음, 행복과 축복을 유통하는 삶 되시기를 소망한다”고 마무리했다.

이삭토스트 김하경 대표. 유퀴즈온더블록 캡처

유퀴즈온더블록에 출연해 감사인사 전하는 가맹점주

앞서 김 대표는 지난 24일 방송된 ‘유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해 “개인 장사는 1995년부터, 프랜차이즈 사업은 2003년부터 했다”며 “당시 제가 생활 전선에 나서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우연히 책에서 ‘어려울 땐 장사가 최고다’라는 것을 읽었던 것이 생각나서 장사를 시작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봉사활동을 다녔는데 그분들이 봉사가 끝나고 나면 토스트를 만들어주셨다”며 “굉장히 맛있어서 그게 생각이 났다. 토스트는 설거지가 없고 재료 손실이 없어서 처음 장사를 시작하기에 적합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820개의 가맹점을 보유하고 있다. 김 대표는 가맹점주들에게 최초 가맹비도, 인테리어 비용도 따로 받지 않는다. 생계를 위해 3평 가게에서 토스트 장사를 시작한 1995년 당시의 마음을 잊지 않기 위해서다.

김 대표가 일면식 없는 사람에게 사비 8000만원을 들여 가게를 차려줬던 일화도 화제를 모았다. 당시 도움을 받은 가맹점주는 “남편이 당뇨에다 몸이 안 좋아져서 제가 장사에 뛰어들게 됐다”며 “정말 심각한 상황이었는데, 대표님께 사정을 말씀드렸더니 딱해 보였는지 전수해주셨다. 그때의 감격은 진짜 죽을 때까지도 못 잊는다”고 전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