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대낮에 날벼락… 콘크리트 뒤집어쓴 사람들

연합뉴스

대구의 오피스텔 신축 현장에서 콘크리트가 쏟아져 행인들과 일부 차량이 피해를 봤다.

26일 오후 1시쯤 대구 중구 교동 오피스텔 신축 현장 20층에서 타설 중이던 콘크리트가 도로와 인도로 쏟아졌다. 이로 인해 행인 수십 명과 차량, 인근 상가가 액체 상태의 콘크리트를 뒤집어썼고 일부 시민은 반건조 상태 콘크리트에 맞아 찰과상을 입었다.

연합뉴스

피해 시민들은 업체 관계자들에게 부실한 공사 현장 관리에 대해 거세게 항의하기도 했다. 공사 현장 관계자는 “콘크리트 양생을 위해 덮어둔 천막이 강한 바람에 날리면서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다.

김지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