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배우와 술자리에…” 승리 재판 CCTV 속 결정적 두 장면

①술취한 피해자가 불쑥?…승리 측 “여배우와 술자리” 주장
②조폭 차량 등장?…군검찰 “술집 뒷골목에 조폭차량” 지목

연합뉴스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를 부인한 가운데 사건 발생 당시의 CCTV 영상이 공개됐다.

26일 경기도 용인시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는 승리의 특수폭행교사 등 총 9개 혐의 관련 11번째 공판이 열려 사건 당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술집 안팎 CCTV 영상이 공개됐다.

군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한 술집에서 자신이 있던 방을 열어본 피해자 A씨와 시비가 붙었고, 이를 유리홀딩스 전 대표 유인석씨 등이 있던 단체 채팅방에 알렸다. 이후 유씨가 평소 알던 모 폭력단체 조직원을 불러 골목에서 A씨를 위협했다고 했다. 군 검찰은 당시 CCTV 속에서 승리와 피해자가 만나는 장면을 지적했다. 이어 승리가 누군가에게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는 모습에 대해 “누구한테 연락했는지는 승리만이 알 것”이라고 말했다. 술집 뒷골목 부근 등장한 차량 중 한대를 향해서는 “조폭차량”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승리 측 변호인은 당시 승리가 여배우와 단둘이 있었던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CCTV에 따르면 사건 당시 승리는 한 여배우와 술집 방에서 담소를 나누고 있었고, 이 과정에서 A씨가 등장했다가 승리와 인사를 나누고 사라졌다.

승리 측 변호인은 “해당 포차는 승리의 단골집으로, 일행 중 연예인이 있어서 독립된 방에 자리 잡은 것”이라며 “승리가 여배우와 둘이 있는 방에 모르는 사람인 A씨가 문을 열고 들어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가 술을 마신 상태였고, 승리 앞에 있는 여배우를 힐끔거렸다”며 “승리 입장에선 기분 좋은 상황은 아니었으나, A씨를 웃으며 달랬다”고 말했다.

특히 변호인 측은 사건 당시 승리는 여배우를 먼저 보낸 뒤 다른 장소로 이동해 일행들과의 술자리를 가지려 했을 뿐이라며, 피해자들에게 위력을 과시한 특수폭행 혐의로 기소된 B씨에 대해서는 “본 적이 없다. 승리와 연관 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또 변호인 측은 승리가 휴대전화로 지인들에게 연락을 취해 A씨에 대한 폭행을 교사하려고 했다는 군 검찰의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변호인은 “휴대전화를 만진 것은 누군가에게 꼭 연락하기 위함이 아니라 요즘 젊은이들이 그러하듯 무의식적으로 특별한 이유 없이 만지작거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승리는 2019년 2월 불거진 강남 클럽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성매매알선, 성매매, 성폭력범죄의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상습도박, 외국환거래법 위반, 식품위생법 위반, 업무상 횡령,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특수폭행교사 등 총 9개의 혐의를 받고 있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