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 해킹됐다” 50대 주부 속여 2억6천 뜯은 피싱 일당

국민일보DB

금융감독원 등을 사칭하며 50대 주부에게 억대 돈을 뜯어낸 보이스피싱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조직 중간관리책 최모(29)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하고 조직원 김모(38)씨 등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15일 주부 김모(55)씨에게 허위 결제 문자를 전송했다. 이후 금융감독원과 검찰 직원인 것처럼 전화해 “핸드폰이 해킹돼 돈이 위험하니 맡겨두면 다시 되돌려주겠다”며 7회에 걸쳐 2억68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피해 신고를 접수한 뒤 수사에 착수했고 CCTV 영상 등으로 범행에 이용된 승차 공유업체 차량을 특정했다. 이후 경찰은 차량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잠복수사 끝에 지난 22일 최씨 등 3명을 순차적으로 검거한 뒤 1명을 구속했고,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신소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