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과열되는 기성용 성폭력 진실공방…“증거 공개 vs 법적 조치”

C, D씨 측 “증거 공개할 수도 있어”
기성용 측 “악의적인 행태 경악을 금할 수 없다”
C, D씨 저지른 성폭력에 대해선 인정

기성용.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의혹에 휩싸인 기성용(32·FC 서울) 측이 피해자라고 주장한 이들이 성폭력 증거를 공개하는 것까지 고려할 수 있단 의사를 밝힌 뒤 이들에 대한 엄정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기성용 매니지먼트사 C2글로벌은 26일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C, D 측이 거듭 제기한 의혹이 전혀 사실무근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며 “이들이 언론을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하면서 기성용 선수의 인격과 명예를 말살하려는 악의적인 행태를 지속하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축구선수 출신 일반인 C, D씨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내고 이틀 전 폭로한 내용이 모두 사실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며 “이 증거들은 기성용 선수의 최소한의 인격을 보호하기 위해 기성용 본인 또는 소속 클럽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증거를 공개할 수도 있음을 천명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이 ‘비도덕 행태’는 폭로 이후 기성용 측이 C, D씨와 접촉해 압박을 가한 행위를 말한다. 또 전날 몇몇 매체에 의해 박 변호사와 C, D씨 간 통화 녹음 내용이 보도된 데 대해서도 박 변호사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운동장을 45도로 기울여 놓고 저하고 피해자와의 대화 내용을 엉뚱하게 보도했다”며 “저희는 판을 키울 생각은 없고 기성용 선수 사과 한 마디면 끝날 일”이라고 말했다.

C, D씨는 지난 24일 박 변호사를 통해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1년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 중 A선수로 기성용이 쉽게 추측됐고, 기성용 측은 즉각 해당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이후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C, D씨가 오히려 중학교 시절 성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이 제기돼 사건은 양 측의 치열한 공방전으로 흘러갔다. 이에 C, D씨 측이 하루 만에 다시 입장을 낸 것이다. 박 변호사는 “C, D는 2004년에 자신들이 저지른 학폭을 모두 인정하며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있다. 하지만 철저한 조사를 통해 둘은 모두 엄한 징계 및 처벌을 받은 사실이 있다”며 “기성용 측은 전혀 별개의 사안을 끌어내면서 쟁점을 산으로 몰고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C2글로벌은 “기성용 선수는 이들의 악의적인 음해와 협박에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곧 이들에 대해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성폭력 증거있다” 폭로전에… 기성용 “경악, 법적조치”
“증거 빨리 내놔” 기성용 경고에 폭로자 “원하는 대로”
“20명 자는 숙소서 성폭행” 폭로에…기성용 “음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