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3시간 동안 폭행 3건…부산 택시기사 수난시대

게티이미지뱅크

부산에서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구한 택시기사를 폭행한 사건이 하루에만 3차례나 접수됐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오전 3시20분쯤 부산 금정구에서 20대 A씨가 요금을 지불한 후 자신에게 마스크를 쓰라고 이야기한 택시기사를 폭행했다고 26일 발표했다.

같은날 오전 0시35분에는 40대 B씨가 요금 문제로 택시기사 멱살을 붙잡고 뺨을 수차례 때리는 등 폭행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사상구에서도 택시기사 폭행 건이 접수됐다. 사상경찰서는 이날 오전 2시50분쯤 탑승객인 20대 C씨와 택시기사가 사상구의 한 교차로에서 목적지를 얘기하던 중 시비가 붙었다고 전했다.

언쟁 중 C씨는 달리던 택시 앞 유리를 주먹으로 깨뜨렸고 도주를 시도했다. 이후 택시기사가 C씨를 붙잡았지만 C씨는 기사를 폭행했고 결국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에 의하면 현재 택시기사를 폭행한 3명은 모두 조사를 받는 중이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