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옥스퍼드 수학박사 고뇌시킨 7살 딸의 수학 숙제

키트 예이츠 소개(왼쪽)와 트위터에 올린 문제. 트위터 캡처

영국에서 수학교수도 쩔쩔맨 7살 딸의 수학 숙제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옥스퍼드대에서 수학 박사 학위를 받았고 배스대 수리생물학 연구소장을 지내고 있는 ‘수학으로 생각하는 힘’의 저자인 키트 예이츠 교수다.

26일 데일리메일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에이츠는 지난 24일(한국시간) 트위터에 “딸이 월요일에 받은 숙제를 도와달라”며 하나의 문제를 올렸다.

문제는 반원 그림을 올려두고 ‘여기엔 2개의 직각이 있다’는 명제가 참인지 거짓인지 대답하는 것이었다.

예이츠는 “장난이 아니다. 딸에게 어떤 충고를 해줘야 할지 모르겠다”며 “내가 아는 한 딸은 각도에 대해 처음 물어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를 통해 공유된 다양한 의견들. 트위터 캡처

사람들은 트윗을 통해 다양한 대답을 공유했다.

대부분 기술적으로는 ‘참’이라고 지적했다. 그의 논리는 구의 반지름과 접선은 수직으로 만나기 때문에 2개가 맞다는 것이다. 다만 이를 증명하는 과정에는 7살 수준에 접하기 어려운 극한과 미분 등을 알아야 한다.

이 때문에 일부 사용자들은 욕설까지 사용하면서 “누가 이런 숙제를 7살에게 내주냐”며 “이 문제를 답하기 위해 논문도 쓸 수 있다”고 비판했다.

BBC에도 공유된 문제와 문제의 정답(오른쪽). 트위터 캡처

이 문제는 BBC 등에서 보도되며 영국에서 큰 관심을 끌었다.

다만 문제의 의도는 단순히 곡선의 원을 통해 직각이 없다는 걸 보여주겠다는 의도였기 때문에 공개된 정답은 ‘거짓’이었다.

예이츠는 “접선, 미적분 등 흥미로운 수학 개념에 대한 대화를 시작할 수 있는 깊은 질문”이라며 “다음 주 대학교 수학과 2학년 학생들에게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어봐야겠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