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가려?” 이웃집에 ‘기왓장 투척’ 전인권 檢송치

가수 전인권. 뉴시스

조망권 문제로 다투던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를 받는 가수 전인권(67)이 검찰에 남겨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시비 끝에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혐의(재물손괴)를 받는 전인권(67)을 지난 18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종로구 삼청동에 사는 전씨는 옆집이 지붕을 1m가량 높이는 공사를 해 자신의 조망권을 침해했다며 마찰을 빚어 오던 중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전씨는 경찰에서 ‘돌을 던진 기억은 있으나 기왓장은 아니다’라고 말하는 등 혐의를 일부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이웃과 전씨는 합의를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