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바꿔치기’ 장제원 아들 노엘, 이번엔 폭행 휘말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래퍼 장용준(활동명 노엘). 뉴시스

음주운전과 ‘운전자 바꿔치기’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국민의힘 장제원(부산 사상)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활동명 노엘·20)씨가 폭행 사건에 휘말렸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이날 새벽 부산 부산진구에서 다른 사람과 시비가 붙었다. 장씨는 말싸움 도중 상대방 A씨의 얼굴에 침을 뱉고 가슴을 밀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112 신고가 접수됐고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A씨는 장씨로부터 일방적으로 폭행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대로 장씨는 “나도 폭행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수사가 진행 중인 폭행사건인 만큼 세부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장씨는 2019년 9월 서울 마포구 도로에서 면허 취소 수준인 상태에서 차를 몰다 사고를 내 오토바이 운전자에게 상해를 입혔고, 사고 직후 지인에게 연락해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려고 시도했으며, 보험사에 지인이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며 허위로 신고한 사실이 드러나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지난해 6월 징역 1년 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