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폭력 증거있다” 폭로전에… 기성용 “경악, 법적조치”

축구 선수 기성용. 뉴시스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축구스타 기성용(32·FC서울)이 엄정한 법적 대응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 씨투글로벌은 26일 “피해자라는 C와 D가 변호사가 발송한 보도자료를 통해 의혹을 거듭 제기했다. 전혀 사실무근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이 언론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며 선수의 인격과 명예를 말살하려는 악의적인 행태를 지속하는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면서 “음해와 협박에 단호히 대처하겠다. 엄정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근 기성용으로부터 과거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과 ‘사실무근’이라는 기성용 측이 반박과 재반박을 주고 받으면서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해당 사건 제보자 C와 D의 법률대리인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는 지난 24일 “축구선수 출신 C와 D가 초등학생 시절이던 2000년에 축구부 한 해 선배 A와 B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가해자 A에 대해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로 설명해, 그가 기성용이라는 추측이 확산됐다.

이에 기성용은 소속 매니지먼트사를 통해 즉각 사실무근을 주장했다. 25일에는 직접 SNS에 글을 올려 “축구인생을 걸고 보도된 내용이 저와 무관함을 밝힌다”고 말했다.

이후 26일 박 변호사는 “(기성용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했다. (의혹 부인 및 선수 회유 등)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며 폭로전을 이어갔다.

기성용 측이 ‘사실무근’임과 강력 대응 의지를 거듭 주장하면서, 박 변호사가 언급한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에 관심이 쏠리게 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과열되는 기성용 성폭력 진실공방…“증거 공개 vs 법적 조치”
“증거 빨리 내놔” 기성용 경고에 폭로자 “원하는 대로”
“20명 자는 숙소서 성폭행” 폭로에…기성용 “음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