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존슨앤드존슨 백신, 미FDA 긴급사용 승인 권고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의 코로나19 백신. AFP연합뉴스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자문기구가 26일(현지시간) 제약사 존슨앤드존슨(J&J)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긴급사용 승인(EUA)을 권고했다.

AP 통신, CNN 방송 등에 따르면 FDA의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는 이날 회의를 열고 J&J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 등을 검토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이에 따라 FDA가 자문위의 권고를 수용해 J&J 백신에 긴급사용을 승인하면 미국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모더나의 백신에 이어 일반인에게 접종할 수 있는 세 번째 백신을 확보하게 된다.

J&J의 백신은 두 차례 접종해야 하는 화이자·모더나 백신과 달리 1번만 접종해도 충분한 면역 효과가 생기는 점이 장점이며 일반 냉장고에 보관할 수 있다.

또 미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 남미 등에서 수행한 임상시험 결과 전체적으로 경증·중증의 예방에 66%의 효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입원을 막는 데는 85%의 효과가 있었고, 이 백신을 맞은 뒤 코로나19로 숨진 사람은 1명도 없었다.

다만 이는 화이자(94%)나 모더나(95%) 백신의 효능에는 못 미친다. J&J은 이날 회의에서 자사 백신의 임상시험이 수행된 시점이 더 많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유행하고 면역 반응을 회피하기도 하는 변이 바이러스가 등장한 이후였기 때문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J&J의 백신은 최신 백신 제조법인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법을 채택한 화이자·모더나 백신과 달리 흔한 감기 바이러스인 ‘아데노바이러스’를 이용해 개발했다.

아데노바이러스를 체내에서 복제가 불가능하도록 유전공학적으로 조작한 뒤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전적 암호를 심어 이를 팔에 주사하면 팔의 일부 세포가 이에 감염된다. 이렇게 감염된 세포들은 인체의 면역 체계에 코로나바이러스 조각과 비슷하게 생긴 물질을 생성해 면역 반응을 유도하게 된다. 이는 좀 더 전통적인 백신 기술이다.

FDA는 이르면 이날 밤중 J&J의 백신에 대해 긴급사용을 승인할 수도 있다고 CNN은 전망했다. 이후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승인 절차만 거치면 이 백신을 일반인에게 접종할 수 있게 된다. CDC 자문위는 이달 28일 긴급회의를 열어 이 문제에 대해 표결을 할 예정이며 백신 우선접종 권고 대상을 지정할 수도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