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산 주사기, 코로나19 백신 1병 당 접종 1~2명 늘린다

국내 개발 LDS 활용, 1병당 접종인원 늘려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 접종실에서 화이자 백신이 상온에 해동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개발된 ‘최소 잔여형 주사기(Low Dead Space·LDS)’가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에서 쓰일 전망이다. 백신 1병당 접종인원을 기존보다 1~2명 늘릴 수 있는 주사기다.

질병관리청은 국내 업체들이 개발한 LDS를 활용할 경우 화이자 백신의 1병당 접종인원은 6명에서 7명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인원은 10명에서 11∼12명까지 늘려도 무방하다는 내용의 ‘예방접종 실시방법’ 지침을 전국 접종 현장에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백신 1병당 접종인원 수를 이렇게 늘리는 것은 전 세계적으로 처음 있는 일이다.

추진단은 “최소 잔여형 멸균 주사기 사용시 1바이알당 접종 권고 인원수에 대한 접종 이후 잔여량이 남게 되면 폐기량 감소를 위해 잔여량으로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LDS는 병에 담겼으나 다 쓰이지 못하고 버려지는 백신을 줄이기 위해 피스톤과 바늘 사이의 공간이 거의 없도록 제작된 특수 주사기다.

국내 제조사인 두원메디텍과 신아양행이 질병청에 납품했고, 풍림파마텍은 미국 수출을 앞두고 우리 정부에 주사기를 기부했다.

한편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국내에 들어온 화이자 백신은 이날 코로나19 최일선의 의료진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작했다. 국립중앙의료원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의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 등 총 300명이 첫 접종 대상이다. 1호 접종자는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확진자 병동에서 일하는 환경미화원 정미경(51)씨다.

화이자 백신은 총 2회 접종이 필요하다. 이번 코로나19 전담 의료진 및 종사자에 대한 1차 접종은 3월 20일까지, 2차 접종은 4월 10일까지 완료된다. 중앙 및 권역접종센터에서부터 시작해 이후 전국의 코로나19 치료병원에서도 진행된다. 3월 8일 이후에는 접종 대상자가 120명이 넘는 감염병 전담병원 등 82곳으로 백신이 배송돼 자체 인력에 의해 접종이 시행된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