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1조9000억달러 규모 경기부양안, 하원 통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26일(현지시간) 1조9000억 달러(2140조 원) 규모의 경기부양안에 대한 하원 본회의 표결을 앞두고 워싱턴DC 의사당에서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미국 하원이 27일(현지시간) 1조9000억달러(약 2140조원) 규모의 코로나19 구제법안을 통과시켰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부양안은 이날 하원 전체표결에서 찬성 219대 반대 212로 통과했다. 하원 의석 배분이 민주당 221석, 공화당 211석, 공석 3석인 점을 고려하면 대체로 당적에 따른 표결이 이뤄졌다.

부양안에는 미국 성인 1인당 1400달러의 현금 지급, 실업급여 추가 지급 연장, 백신 접종과 검사 확대, 학교 정상화 지원 자금 등의 계획이 담겼다. 여기에 민주당은 연방 최저임금을 현재 7.5달러에서 15달러로 올리는 법안도 끼워 넣어 함께 처리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이날 하원은 최저임금 인상안이 포함된 부양안을 처리했지만, 상원에서 최저임금 인상안까지 함께 처리되지는 미지수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