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팀 패배에도 회견 자청한 기성용 “증거 빨리 내놔라”

피해자 측 변호사 “곧 증거 전체 공개”

기성용이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개막전에서 그라운드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초등학생 시절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에 휩싸인 기성용(32·FC서울)이 기자회견을 자청해 재차 반박에 나섰다. 피해 상황에 대한 증거가 있다면 빨리 내놓으라는 촉구였다. 피해를 주장하는 측은 즉각 “조만간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고 맞섰다.

기성용은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을 마친 뒤 취재진 앞에 섰다. 소속팀은 0-2로 졌지만, 기자회견을 자청한 것이다. 그는 “일단 인터뷰는 제가 먼저 요청했다. 이유는 잘 알다시피 제가 초등학교 때 성폭행을 했다는 것 때문”이라며 “저는 이미 성폭행범으로 낙인이 찍혔다. 뒤에 숨고 싶지 않다. 당당하게 이 일에 대해서 해결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증거가 있으면 빨리 증거를 내놓기를 바란다. 왜 증거를 얘기 안 하고 딴소리하며 여론몰이를 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인터뷰는 지난 26일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의 법률대리인인 박지훈 법무법인 현 변호사가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며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한 것에 대한 반박성이었다. 앞서 박 변호사는 지난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축구 선수 출신인 C씨와 D씨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 선수를 ‘최근 수도권 한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로, B씨는 ‘짧은 기간 프로선수 출신으로 현재 광주 지역 한 대학 교단에 서고 있는 외래교수’로 표현했다. 실명을 밝히진 않았지만 A 선수가 기성용이라는 사실은 쉽게 특정됐다.

기성용 SNS 캡처

기성용이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 현대와 FC서울의 개막전에 출전해 뛰고 있다. 연합뉴스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인 C2글로벌은 곧장 사실을 부인하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기성용도 폭로 다음 날인 25일 SNS에 “긴말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보도된 기사 내용은 저와 무관하다. 결코 그러한 일이 없었다. 제 축구 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고 반박했다.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폭로자들이 되레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상황이 반전되기도 했다.

기성용은 “끝까지 갈 것이다. 모든 걸 총동원해서 꼭 진실을 밝힐 것”이라며 “자비란 없다. 성폭행범으로 보여지는 것에 대해 참을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박 변호사는 기성용의 인터뷰 직후 연합뉴스에 진심 어린 사과를 원한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면서도 “기성용이 원하는 대로 해 주겠다. 조만간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고 맞섰다. 양측 주장이 공방을 넘어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