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브레이크 없는 미얀마 군부…“또 발포, 여성 1명 사망”

27일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군경이 시위대를 진압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맞선 시민들의 평화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27일(현지시간) 군경이 시위대에 총을 쏴 여성 1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로 확인될 경우 민간인 희생자는 5명으로 늘어난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미얀마 중부 몽유아 타운에서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던 여성 1명이 총격을 받아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몽유아 지역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물대포를 쐈다고 덧붙였다. 현지 매체 ‘미얀마 나우’도 이곳에서 SNS로 현상 상황을 생중계하던 기자 여러 명이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미얀마에서는 지난 9일 군경이 쏜 실탄을 맞은 먀 뚜웨 뚜웨 카인(20)이 뇌사 상태에 빠졌다가 열흘 만에 숨진 바 있다. 군부 쿠데타에 맞선 대규모 평화 시위에서 나온 첫 희생자였다. 군경은 지난 20일에도 제2 도시 만달레이에서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무차별적으로 발포했다. 10대 소년 등 최소 2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쳤다. 같은 날 밤 최대 도시 양곤에서는 30대 자경단 한 명이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했다.

27일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군경이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