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키즈 현진 “학폭, 뉘우친다”… 결국 활동 중단

스트레이키즈 현진.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학교폭력(학폭) 가해 논란에 휩싸인 그룹 스트레이키즈 현진(본명 황현진·21)이 결국 활동을 중단했다.

스트레이키즈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27일 팬 커뮤니티를 통해 “현진은 연예인 활동 일체를 중단하고 자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미 약속돼 있던 일정과 관계된 모든 분께 연락을 취해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는 선에서 활동을 취소할 방법을 조율하느라 다소 시간이 소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학교 시절 거칠고 부적절했던 말로 여러 사람에게 상처를 입혔던 것에 대해 진심으로 뉘우치고 되돌아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현진은 중학생 때 동급생에게 과거 언어폭력과 성희롱 등을 가했다는 주장이 온라인상에 제기돼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현진은 피해를 당했다는 글을 올린 게시자를 직접 만나 사과하고 SNS에도 자필 사과문을 올린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