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팬클럽 생겼다… 대권 시동? ‘우정특공대’ 출범

정세균 국무총리. 연합뉴스

여권의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정세균 국무총리의 팬클럽이 현역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출범했다.

정 총리의 측근인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27일 페이스북에 “‘우’리가 ‘정’세균이다. 어젯밤 정세균 총리님 팬클럽인 우정(友丁)특공대 발대식이 있다고 해서 저도 참석했다”며 팬클럽 출범 소식을 알렸다.

이 의원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키기 위해 줌(Zoom) 영상 미팅으로 진행됐고 백재현 김교흥 의원과 제가 진행자 역할을 했다”며 “고등학생부터 70대 어르신까지 300여명의 아주 다양한 분이 환한 모습으로 참여해주셨다”고 전했다.

그는 “저도 우정특공대원으로서 함께하겠다”며 이 팬클럽의 유튜브 채널을 소개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지금까지 팬클럽은 여럿 있었지만 SNS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분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정 총리를 응원하기 위해 팬클럽을 만든다고 해서 참여했다. 20여명의 의원들이 직접 참여하거나 영상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다만 정 총리 측은 우정특공대를 자발적 SNS 서포터스로 보고 정 총리가 직접 관여하는 것은 아니라는 뜻을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