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효과’ 300명대… 본격 백신 접종→등교수업 시작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15명을 기록한 27일 오전 서울역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관계자가 검체 채취 장소를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0~40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는 가운데 백신 접종의 본격화로 확진자 수가 감소세로 돌아설지 주목된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15명이다. 직전일(390명)보다 다소 증가하면서 다시 400명대를 기록했다.

방역 당국은 당초 26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를 406명으로 발표했으나 경북 의성에서 확인된 ‘가짜 양성’ 사례 16건을 제외해 390명으로 정정했다. 전날 추가로 확인된 위양성 사례 1건은 이날 통계에 반영될 예정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다소 줄어들 전망이다. 평일 대비 검사 건수가 대폭 감소하는 ‘주말 효과’의 영향이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307명으로, 직전일(374명)보다 67명 적었다. 오후 9시 이후 확진자 증가 폭이 크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300명대 중반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규 확진자 수는 새해 들어 완만하게 감소해 왔으나 최근 잇단 집단감염 여파로 한때 600명대까지 치솟았다가 지금은 300∼400명대를 오가고 있다. 최근 1주일(2.21∼27)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416명→332명→356명→440명→396명→390명(당초 406명에서 정정)→415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392명꼴로 나왔다.

이 중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370명으로, 2단계(전국 300명 초과) 범위를 유지했다. 다만 최근 제조업 등 사업장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 사례가 급증해 추가 확산 우려가 큰 상황이다. 최근 2주(2.12∼25)간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 총 71건 가운데 사업장 관련은 19건으로, 총 63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런 가운데 ‘게임 체인저’로 불리는 백신 접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코로나19 유행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당국이 주시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26일부터 요양병원·요양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한 데 이어 27일에는 코로나19 치료 의료진 등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에 들어갔다.

정부는 백신 접종을 차질 없이 진행해 오는 9월까지 국민 70%를 대상으로 1차 접종을 마친 뒤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현 시점에서 불안요인 중 하나는 내주부터 시작되는 새학기 등교수업이다. 초등학교 1, 2학년과 고3 등 우선 등교 대상을 중심으로 대면 수업이 재개된다. 정부가 거리두기 조치를 2주 연장한 것도 백신 접종과 새학기 등교수업을 고려한 측면이 크다.

권준욱 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 시작됐지만 이로 인한 유행 차단 효과가 나타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며 “백신 접종 전후로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거리두기에 집중해야 더 빠르게 유행을 통제하는 수준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주말이 지나면 새 학기가 시작되고 학생들이 학교로 돌아간다. 아직은 안심할 수 없는 유행 상황이지만 안전한 학교생활을 위해 교직원, 학생, 학부모들까지 모두 방역수칙을 지켜달라”며 “특히 대학의 경우 신입생 환영회·MT 등의 대면 모임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속보] 코로나 백신 어제 1217명 접종…누적 2만322명
“K주사기 위엄” 화이자-AZ백신 1병당 1~2명 더 접종
백신 접종 사흘째 순조롭게 진행 “중증 이상신고 없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