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상금 5억 지급” 레이디 가가, 납치된 반려견 찾았다

팝스타 레이디 가가(왼쪽 사진)과 그의 반려견들. AP뉴시스, 레이디 가가 인스타그램

세계적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납치 당했던 반려견 두 마리를 무사히 되찾았다.

26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경찰은 이날 오후 6시쯤 현지 경찰서에 한 여성이 가가의 프렌치 불독 두 마리를 데려왔다고 밝혔다. 가가 측은 해당 경찰서로 가서 이 개들이 실제 가가의 반려견임을 확인했다.

경찰은 이 여성은 납치에 관여한 것 같지 않고, 개들을 확보한 구체적 경위는 아직 파악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레이디 가가는 LA 할리우드에 반려견 세 마리를 두고 이탈리아 로마에 영화 촬영차 머물러 왔다. 지난 24일 반려견 산책 도우미는 이들을 데리고 외출했다가 괴한들이 쏜 총에 맞아 병원에 옮겨졌다.

괴한들은 반려견 두 마리를 강탈해 도주했다. 나머지 한 마리는 현장에서 도망쳤다가 이후 무사히 발견됐다.

레이디 가가는 반려견 행방을 아는 사람에게 따로 추궁하지 않고 현상금 50만 달러(약 5억5000만원)를 주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반려견을 경찰서로 데려온 여성이 현상금을 받게 될지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