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 대학원생 총격사망… “용의자는 MIT 대학원생”

예일대 환경대학원 재학 중 총에 맞아 숨진 케빈 장(왼쪽 사진)과 케빈 장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MIT 대학원생 킹수안 판. 예일대 홈페이지, 뉴헤이븐경찰

이달 초 미국 코네티컷주에서 발생한 예일대 대학원생 총격 사망 사건 용의자로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대학원생이 지목됐다.

27일(현지시간)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코네티컷주 뉴헤이븐경찰은 이날 MIT에서 인공지능(AI)을 연구하는 대학원생인 킹수안 판(29)에 대해 살인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고 밝혔다.

판은 지난 6일 뉴헤이븐에서 차를 운전하던 예일대 대학원생 케빈 장(26)에게 총을 쏴 숨지게 한 혐의와 차량 절도 혐의, 도난차량 소지 혐의를 받고 있다.

장은 예일대 메인 캠퍼스에서 약 1.6㎞ 떨어진 곳에서 여러 발의 총을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장은 예일대 환경대학원 석사 과정에 재학 중이었으며, 지난해 MIT를 졸업한 여자친구 자이언 페리와 약혼한 지 불과 1주일 만에 참변을 당했다.

그러나 수사 당국은 용의자인 판이 숨진 장이나 장의 약혼녀 페리와 아는 사이인지, 사건의 동기를 파악했는지 등을 아직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

다만 일부 지역언론들은 페리와 판이 작년 3월 MIT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함께 대화를 나누는 등 서로 아는 사이였다면서도 둘이 연인 관계였다는 단서는 없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판은 장이 숨질 당시 사건 현장 인근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판은 당시 도난차량을 몰고 있었다. 뉴헤이븐경찰은 판을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해 그동안 수사를 벌이며 그의 행방을 추적해 왔으나 판은 여전히 도주 중이다.

수사 당국은 판을 체포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해 달라며 1만 달러를 현상금으로 내걸었다. 경찰은 범행 동기와 관련해 장과 장의 여자친구, 그 가족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