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 극단 선택 시도?


김동성(41)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 아니냐하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의식이 희미한 상태로 지인에게 발견돼 치료를 받아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28일 경찰 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7일 오후 3시30분쯤 경기 용인 자택에서 의식이 희미한 상태로 지인에게 발견돼 119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김씨는 수면제를 복용한 상태에서 발견된 것으로 실제 극단적 선택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씨는 이혼한 아내와 최근 양육비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사실과 맞물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소방관계자는 “개인 정보와 관련된 사안”이라며 “자세한 얘기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2018년 아내와 이혼한 김씨는 최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프로그램에 출연해 전 부인과 자녀들에 대해 양육비를 제대로 주지 않는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