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쿡 “애플 여의도서 한국 고객들 맞이…기쁘다”

팀 쿡 애플 CEO 트위터 캡처

팀 쿡 애플 CEO가 서울에서 두 번째로 문을 연 애플스토어 여의도점에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팀 쿡 CEO는 27일 트위터를 통해 “애플 여의도에서 한국 고객들을 맞이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애플스토어 여의도점은) 서울에 있는 애플의 두 번째 스토어다”라고 밝혔다.

애플스토어 여의도점은 2018년 1월 가로수길 1호점이 개장된 후 3년 만에 문을 열었다. 이곳에서는 총 117명의 직원이 고객을 응대한다. 외국인 방문객을 고려해 6개 국어로 서비스를 지원한다.

지난 26일 IFC몰 지하 1층에 문을 연 애플 여의도는 개장 첫날부터 소비자들이 줄을 길게 늘어서는 등 많은 관심을 받았다.

애플 리테일 및 인사 수석 부사장 디어드리 오브라이언은 “한국 고객들의 열정과 사랑은 애플 직원 모두에게 큰 영감을 불어 넣는다”며 “애플 가로수길 개장 이후 한국에서 두 배 이상 커진 규모로 더 많은 고객을 만날 수 있어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