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달 4분 늦었다고…女알바생 성적 모욕에 욕설한 리뷰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배달이 조금 늦었다는 이유로 치킨집 직원을 향해 성적으로 모욕하는 발언과 심한 욕설을 담은 후기글(리뷰)이 논란이 되고 있다.

28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 4분 늦었다고 들은 욕설 수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배달 리뷰에는 별점 1점과 함께 “알바생 자식이니? 찾아오라고? 시간 늦게 배달하는 게 당연한 거니?”라며 “XX 못해서 알바하면 그런 소리는 하지 말아야지”하며 성적인 발언과 함께 심한 욕설을 덧붙였다.

이에 이 치킨집 사장은 댓글을 통해 “일단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의 말씀을 전해드렸는데도 이렇게 계속 성적인 발언과 심한 욕설로 저희 딸이 고통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딸이 해당 매장에서 직원으로 일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그날 주문이 많아서 배달 예상시간을 60분으로 잡고 정확히 60분에 출발했다”며 “고객님의 집과 저희 매장이 가까워 7분 안에 도착할 거리라서 제 딸이 배달 예상시간과 5~10분 정도 차이가 날 수 있음을 전달드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온갖 모욕적인 발언과 심한 욕설을 듣고 찾아온다는 협박에 그날 하루종일 우는 딸아이를, 장사하는 입장에서 네가 참고 넘어가야 한다고 다독여주지 못했지만 제 마음은 찢어지는 것 같았다”고 적었다.

토로는 이어졌다. 사장은 “손님께 전화로도 거듭 사죄드렸는데 리뷰로 제 딸아이를 성접대하는 여자 취급하고 저급한 여자 취급하는 건 참지 못하겠다”며 “배달 4분 늦은 건 죄송하지만 이런 글 쓰시고 제 딸아이에게 심한 욕설과 저급한 여성 취급한 것은 사과해 달라”고 요청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해당 리뷰를 본 누리꾼들은 분노했다. 누리꾼들은 “반드시 고소해야 한다” “자기 딸이 저런 무지막지한 폭언 듣고 우는 거 보면 눈 돌아가서 찾아가고도 남았을 텐데” “남들이 볼 수 있는 공간에 저런 글을 쓰다니” “배민(배달의민족)에서도 업자 보호 차원에서 좀 나서줬으면 좋겠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반면 일부 누리꾼은 “예상시간보다 한 십분 더 넉넉히 말해주면 좋았을걸” “전후 사정 들어봐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반론을 펼치기도 했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