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엔 3가지 종류 사람이 있다” 맘카페 난리난 가정통신문

초등학교 입학생 190여명에게 전해져

MBC 방송화면 캡처, 연합뉴스

“세상에는 세 가지 종류의 사람이 있어요. 꼭 필요한 사람, 있으나마나 한 사람, 필요 없는 사람. 사랑하는 1학년 어린이들, 우리는 어떤 종류의 사람이 되어야 할까요?”

서울 목동의 한 초등학교에서 신입생 아이들에게 보낸 가정통신문에 쓰인 문구가 비판을 받고 있다.

40대 직장인 A씨는 최근 아이에게 온 가정통신문을 읽다가 눈을 의심했다.

‘사랑하는 1학년 어린이들!’이란 제목의 가정통신문에는 “세상에는 꼭 필요한 사람, 있으나마나 한 사람, 필요 없는 사람” 세 종류의 사람이 있다면서 “어떤 종류의 사람이 되어야 할까요?”라고 묻고 있었다. 그러면서 “선생님은 우리 친구들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26일 MBC를 통해 “이런 생각을 하는 교사가 학교에 있다는 게 소름이 끼친다”며 필요한 사람이 아니면 학교에 낙오되는 건 아닌지 겁이 났다고 제보했다. 해당 통신문은 1학년 입학생 190여명에게 보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일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지역 엄마들이 모인 ‘맘카페’가 난리가 났다. 학부모들은 단체 채팅방에서 “선생이 학생을 저런 식으로 나눠서 보는 거냐”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학교는 문제가 된 공지를 삭제하고 교장 명의의 사과문을 올렸다.

학교 측은 “적절치 못한 표현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 “모두 다 소중한 사람이 되자는 뜻이었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말 한마디가 아이들에게 큰 영향을 줄 수 있다” “초등학교 입학생에게 할 말은 아니다” 등의 의견을 달며 비판을 가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