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3·1절 집행 강행 文정권 도우미 되는 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최종학 선임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1절 집회를 취소해 달라고 호소했다. 집회를 강행하다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발생하면 집회에 참여한 보수세력 책임론이 제기될 것이고, 이는 향후 보궐선거에서 문재인정부에 유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 대표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3·1절 집회 주최 측에 법원이 불허한 집회는 즉각 취소할 것을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문 정권의 독선과 무능, 폭주에 항의하는 단체들이 3·1절을 맞아 서울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인 정권 규탄 집회를 예고했다”며 “취지에는 당연히 동의한다. 그러나 집회라는 방식과 시점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이 정권 사람들은 지난번 2차 대유행의 책임을, 대놓고 광복절 광화문집회에 떠넘겨 왔다. 만약 내일 법원이 허락하지 않은 대규모 집회가 강행되고 혹시라도 확진자가 늘어난다면 그 책임은 광화문집회 참가자들에게 떠넘겨질 것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또 “집회 강행은 결과적으로 문재인 정권 도우미가 되는 길”이라며 “무엇보다 집회 측 스스로를 전체 공동체로부터 고립시키는 ‘정치적 자가격리’를 초래할 것이다. 진정 정권 심판을 바란다면 그들에게 단 하나의 빌미도, 한 치의 꼬투리도 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지금은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4·7 보궐선거 투표장으로 나가 이 정권을 심판하는 것이 구국과 자유의 길”이라고 덧붙였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