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중심’ 대기업, ‘여성이사 선임’ 발등 불떨어졌다

2조원 이상 147개 기업 중 101곳 여성 임원 0명
내년 8월 자본시장법 시행에 급해진 ‘여성 이사’ 영입 경쟁


여성의 사회 진출이 크게 늘었지만 여전히 남성 중심으로 꾸려져 왔던 대기업 이사회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내년 8월부터 여성 이사를 1명 이상 두도록 한 자본시장법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서다. 기업 내 임원급 여성을 키워내지 못한 현실 탓에 여성 인재를 밖에서 찾아 사외이사로 영입하려는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2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으로 자산 2조원 이상 147개(2019년 결산 기준) 기업의 등기임원(사내·사외이사) 가운데 여성 이사의 비중은 5.1%로 조사됐다. 전체 1086명의 등기임원 중 여성 이사가 55명에 그친 것이다.

147개 기업 중 여성 이사가 1명 이상인 기업은 46개로 31.3%에 불과했고, 절반을 훌쩍 넘는 101개 기업에서 여성 이사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100대 기업 기준으로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업체 유니코써치가 국내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여성 이사 비중은 전체 임원 441명 중 35명으로 7.9%에 그쳤다. 이들 기업 70%에 여성 이사가 단 한 명도 없었다.

여성의 사회 진출 증가 속에 남녀 고용평등 등이 강조돼 왔지만 대기업 꼭대기 임원 진입의 ‘유리천장’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는 결과다.

이런 가운데 내년 8월부터 ‘자산총액 2조원 이상 상장법인은 이사회 전원을 특정 성(性)의 이사로 구성해서는 안 된다’는 조항을 담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기업들에 비상이 걸렸다.

당장 여성 이사가 1명도 없는 100여개 기업은 올해 또는 내년 3월 주주총회까지 여성 이사를 새로 선임해야 한다.

주요 대기업들은 올해 초부터 바삐 움직였다. 현대자동차와 기아,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주요 상장 계열사는 처음으로 올해 주총에서 여성 이사 선임안을 결의할 예정이다. LG그룹도 지주사인 ㈜LG를 비롯해 LG전자, LG유플러스, LG하우시스 등 5개 상장 계열사가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한다.

지난 26일에는 ㈜한화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한화그룹 계열이 여성 사외이사 선임과 관련한 주총 안건을 공개했다.

사내 여성 인재를 갑자기 찾아내기 힘든 만큼 사외이사 영입으로 여성 등기임원 비중을 맞출 것이라는 관측이 높다. 이미 여성 이사가 있더라도 사외이사는 한 차례 재선임(6년)까지만 가능한 현행법 기준 때문에 새 인물을 찾아야 하는 수요는 여전히 높다.

여성 인재풀이 상대적으로 부족해 1명이 2개 기업에서 사외이사를 중복해 맡는 경우도 늘고 있다. 비단 국내 상황만은 아니다. 전 세계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경영 화두로 떠오르면서 여성 인재 확보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연합뉴스에 “아무래도 현재 기업 사내이사를 여성이 맡는 경우가 드물다 보니 개정법 시행 전까지 상당수 기업이 사외이사를 통해 성비를 맞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5.1%인 여성 등기임원 비중이 올해까지 10% 선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