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민규 측 “장애 학우 괴롭힘? 당사자 확인 결과 사실무근”

민규 인스타그램

그룹 세븐틴 멤버 민규 측이 학창시절 장애 학우를 괴롭혔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민규의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28일 “수소문 끝에 (온라인에서 피해자로 적시된) 당사자의 어머니와 연락을 취했다”며 “피해자로 적시된 장애 학우는 오히려 민규와 잘 지낸 사이였음을 확인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님께서 자제분을 괴롭혔던 학생들 이름을 기억하고 계셔서 이 부분을 바로 확인해 주실 수 있었다”며 “현재 당사자는 사회생활을 잘하고 있으며, 과거의 일이 본인 동의 없이 원치 않는 방식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부담스러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아티스트를 위해 사실관계를 확인해줬다”고 말했다.

입장 발표가 늦어진 이유에 대해서는 “명확한 확인 절차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또 “사실관계 확인 없이 한 아티스트의 인생이 달려 있는 문제를 가볍게 결정할 수 없는 점 이해 부탁드린다”며 “물론 사실관계 확인 끝에 명백한 잘못이 확인되면 당사는 그에 따른 조치를 명확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민규 본인은 이번 사안이 발생한 것만으로도 팬분들께 불편함을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힌 후 현재 스케줄 활동을 잠시 멈추고 사실관계 확인에 대한 모든 조치를 회사에 일임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한 네티즌은 민규가 중학생 시절 장애를 가지고 있던 친구에게 쓰레기를 던지거나 자극을 주려고 책상을 두드리는 등 괴롭힘을 일삼았다고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적었다. 민규가 한 여학생의 가슴을 움켜쥐는 등 성추행을 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