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항공 당국, 비행기 조종사에 J&J 백신 접종 허용

존슨앤드존슨(J&J)사 로고 앞에 놓인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미국의 항공 규제 당국인 연방항공청(FAA)이 자국 조종사와 항공 관제사에 대한 존슨앤드존슨(J&J)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승인했다.

2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FAA는 해당 백신을 투여받은 경우 48시간 대기 후 비행, 관제 등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FAA의 이번 조처는 미 식품의약국(FDA)이 J&J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한 직후에 나왔다.

FDA는 전날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가 J&J 백신을 긴급사용하라고 권고하자 이날 이를 수용했다.

앞서 FAA는 FDA가 긴급사용을 승인한 모더나, 화이자 백신을 항공 관련 업무 종사자에 투여해도 된다고 허가했다. 이들 백신 역시 접종 후 48시간을 대기한다는 같은 조건을 부과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