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양곤서 시위 참가자 1명, 군경 총격에 사망”

양곤 시위 도중 군경의 총격에 맞은 이가 바닥에 쓰러져있는 모습. 연합뉴스, 트위터 캡처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28일 쿠데타 규탄 시위 참가자 1명이 군경의 총격에 사망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의료진을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SNS에도 양곤 시내 흘레단 사거리 인근에서 시위 참가자 중 한 명이 총에 맞아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다가 주변인들에 의해 옮겨지는 모습을 담은 사진과 영상이 올라왔다. 현지 매체인 미얀마 나우는 “(영상 속) 참가자가 군경이 쏜 실탄에 맞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다만 로이터 통신이 의료진을 인용해 언급한 사망자가 영상 속 시위 참가자와 동일 인물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시위 참가자가 군경의 총격으로 숨진 것이 확인될 경우, 양곤 시위대의 첫 사망 사건이 된다. 지금까지는 수도 네피도와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시위 참가자 1명과 2명이 각각 군경의 총격에 사망했다. 양곤은 미얀마 반(反)쿠데타 시위를 주도하는 최대 도시인 만큼, 피격 사망이 사실로 확인될 시 시위 양상이 격화하면서 유혈 사태에 대한 우려도 커질 전망이다.

로이터 통신은 남부 다웨이에서도 군경의 총격으로 1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이와 관련, 3명의 사망자와 4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영웅이 된 미얀마 대사… “군부 막아달라” 유엔 연설 후 해임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