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하우스 등판한 정용진 “야구단? 이기려고! 이름은…”

“‘택진이형’ 처럼 ‘용진이형’ 불러달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뉴시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음성채팅 소셜미디어인 클럽하우스에 직접 등장해 야구단 관련 이야기를 풀어놔 화제다.

정 부회장은 27일 밤 클럽하우스에 나타나 영입한 야구단의 새 이름과 관련된 생각은 물론 팀 색상과 홈구장 운영 계획 등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정 부회장은 야구단의 새 이름과 관련해 “와이번스보다는 인천 하면 딱 떠오르는 이름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웨일스, 마린스, 부스터스, 팬서스 등을 검토했지만 동물 관련이 아닌 인천, 공항 관련 이름으로 정했고 다음 주에 구단명을 공개한다”고 언급했다.

또 다음달 19일 전까지 유니폼과 엠블럼 등을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세계그룹 이마트의 상징색인 노란색은 쓰지 않고, 신세계그룹의 빨간색은 살렸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정 부회장은 인천 청라지구에 지을 것을 검토했던 테마파크 대신 돔구장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구장에 스타벅스와 노브랜드 버거의 입점계획도 밝혔다.

정 부회장은 야구단을 인수한 이유에 대해 ‘우승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하는가 하면 지난해 통합 우승을 차지한 NC 다이노스의 구단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에 대한 부러움도 드러냈다. 누리꾼들이 김 대표를 ‘택진이 형’이라 부르듯이 자신도 ‘용진이 형’이라 불러 달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밖에 10연승을 하면 시구를 하고 야구 방송에 출연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고, 최하위를 할 경우 벌금을 내겠다고 ‘공약’도 내걸었다.

이에 신세계그룹 이마트 관계자는 “정황상 정 부회장님이 맞는 것 같다. 야구단 관련 내용도 워낙 구체적”이라며 “돔구장 건립 계획을 밝힌 것은 건립 의지를 다시 한번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또 유니폼과 엠블럼 등에 노란색을 쓰지 않는다는 것은 팬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는 것을 에둘러 말씀하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 확정된 것은 없으며 확정이 되는 대로 구단명과 유니폼, 엠블럼 등을 발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