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계속되는 이재명 때리기… 이재명 측 “예의지켜라”

홍준표 무소속 의원(왼쪽)과 이재명 경기지사의 모습.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해 연일 노골적 언사를 내뱉었다. ‘양아치’ ‘여배우 무상연애’ 등 자극적인 표현이 이어지자 ‘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참담함을 느낀다”며 “기본적 예의는 지키라”고 반발했다.

홍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형수에게 한 쌍욕, 어느 여배우와의 무상연애는 양아치 같은 행동이었다”며 “이런 행동은 최근 사회문제화된 학폭(학교폭력)처럼 10년 20년이 지나도 용서되지 않는다”고 이 지사를 겨냥해 발언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지난 대선 때 경쟁했던 후보들은 모두 폐기됐는데 아직 그대만 혼자 살려둔 것은 페이스메이커가 필요해서라고 보일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을 당내 경선 때 그렇게 심하게 네거티브를 하고도 끝까지 살아남을 거라고 보는가”라고 되물었다.

홍 의원이 이같이 거친 발언을 쏟아낸 데는 전날 이 지사가 국민의힘이 의료법 개정안에 반대한 점을 언급하며 “국민의힘 당명에 적힌 ‘힘’은 누구를 위한 힘이냐”고 비판한 데 따른 것이라고 홍 의원은 주장했다. 홍 의원은 “내가 더불어터진당이라고 조롱하는 것인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아니듯이 남의 당 이름으로 조롱하는 것은 기본적인 예의도 모르는 비열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신구미월령((新鳩未越嶺·어린 비둘기는 고개를 넘지 못한다)’이라는 고사성어를 거론하며 “그만 자중하고 자신을 돌아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전날에도 “그동안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내가 보기엔 책 같지 않은 책(앤드루 양의 ‘보통 사람들의 전쟁’) 하나 읽어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인 양 행세한다”며 “아직 쓸모가 있다고 판단돼 문 대통령 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하다”고 이 지사에 독설을 쏟아냈다.

이에 이규민 의원은 “글을 보고 참담함을 느낀다”며 “국민에게 관심을 받기 위해서 쓰는 선정적인 말이라도 기본적 예의를 지켰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 측이 살려준 것에 불과하다는 말은 무슨 의미인가”라며 “국민의힘이 집권했을 때는 지은 죄 없는 사람을 죽이고 살리고 했는지 모르지만 문재인정부는 전혀 그런 정부가 아니다. 시대를 제대로 보면 좋겠다”고 반박했다.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홍준표, 이재명 저격 “양아치 같은 행동… 하도 방자해”
“끝까지 살아남을거라 보나” 홍준표 또 이재명 저격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