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는다, 테슬라” 현대차 아이오닉5, ‘완판 행진’ 이끈 요인은?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가 지난 25일 국내 사전계약 첫날 신기록을 세운 데 이어 유럽에서도 하루 만에 사전 계약 물량이 완판됐다. 현대차가 세계 시장에서 독주해 온 테슬라를 제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28일 현대차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현지시간) 유럽에서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의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준비된 물량의 3배가 넘는 1만여명이 몰려 완판됐다. 현대차 유럽법인 측은 “아이오닉5 공개 이후 차량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23만6000건에 달했다”고 전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처음 적용한 전기차로, 지난 25일 사전계약 첫날 2만3760대 예약을 기록하며 국내에서 출시된 완성차 모델의 사전 계약 기록을 경신한 바 있다.

전문가들은 파격적인 디자인과 빠른 충전 속도, 가격 경쟁력 등을 인기 요인으로 꼽았다. 전용 플랫폼으로 바닥을 편평하게 해 공간 활용을 높인 아이오닉5는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형태로 전체 크기는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투싼 수준이지만 실내 공간을 좌우하는 축간거리(휠베이스)는 3000㎜로 대형 SUV인 팰리세이즈보다 길다. 이재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파격적인 디자인은 호불호가 있을 수밖에 없겠지만 경쟁 모델들이 기존 SUV 디자인 라인을 계승하고 있기 때문에 확실한 차별화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춘 이 모델은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하며 5분만 충전해도 100㎞를 달릴 수 있다. 이 연구원은 “보급 모델 중 양산차 중 최초로 이 시스템을 적용된 모델”이라고 했다. 가격의 경우 국내 보조금을 최대한 받게 되면 아이오닉5를 3000만원 후반에 구입할 수 있다. 테슬라 모델Y 롱레인지 모델의 기본 가격이 6999만원인 점을 고려하면 가격 차는 2000만원으로 벌어진다.

업계는 다음 달 최초 공개될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CV와 함께 아이오닉5가 유럽 시장의 전기차 수요를 독점할 수 있을지 기대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하는 CV는 오는 7월 국내와 유럽에서 판매가 시작될 계획이다. 앞서 현대차는 올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 목표 16만대 중 7만대 이상을 유럽 수요로 잡았다. 기아는 올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 목표를 10만4000대로 잡았으며 이중 유럽 내 목표 판매량은 6만2000대에 달한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