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와 나주, 화순 잇는 광역철도 가시화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계획 반영에 공동 노력


광주광역시와 전남 나주시·화순군을 잇는 광역철도가 본 궤도에 오른다. 그동안 이견을 좁히지 못하던 노선 단일안에 대해 광주시, 전남도, 나주시, 화순군 4개 지자체가 합의했다.

광주시와 전남도 등은 28일 ‘광주~화순·광주~나주’ 광역철도가 국내 철도 분야 최상위 계획인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2021~2025)에 반영되도록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광주~나주·화순 광역철도 구축은 광주시 지하철(평동·상무·소태)과 인근 나주·화순을 광역철도로 연결해 시·도민에게 최대한의 교통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차원이다.

호남선 고속철도와 경전선 고속전철, 향후 광주시와 전북·대구광역시를 잇는 달빛내륙철도까지 연결해 광주·전남은 물론 전북까지 연계하는 철도망을 구축하려는 취지도 포함돼 있다.

이에 따라 광주~나주 광역철도 노선은 광주 상무역에서 출발해 서광주, 나주 남평, 혁신도시, 나주역을 거쳐 다시 동신대와 노안, 광주 평동역을 연결하게 된다. 광주 평동역과 상무역은 지하철로 연결돼 사실상 이 일대의 순환노선이 구축되는 셈이다. 나주역에서 영산포까지는 지선으로 연결한다는 방침이다.

광주~화순 광역철도 노선은 광주지하철 종착역인 소태역에서 화순 전남대병원을 잇게 된다.

이 지역들이 철도로 연결되면 나주혁신도시 정주여건이 개선되고, 화순전남대병원, 생물의학산업단지 등을 오가는 시·도민에게 교통편의가 제공될 뿐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올해 안에 수립될 철도 분야 최상위 계획인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에 4개 지자체의 합의가 적극 반영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