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코로나 백신 보내러…울릉도 뜬 軍 시누크 헬기

군 자산 활용 첫 백신 수송 사례
아스트제카 백신 200인분 수송

경북 울릉군은 코로나19 백신 200인분이 28일 오전 11시 군 헬기를 통해 군 보건의료원으로 수송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울릉군 제공, 뉴시스

울릉도 지역에서 접종할 코로나19 백신이 군 헬기로 긴급 수송됐다.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00인 물량이다.

28일 국방부와 경북 울릉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군 수송 시누크 헬기(CH-47D)로 경기도 이천 물류창고에서 출고된 AZ 백신이 울릉도 해군부대를 거쳐 군 보건의료원까지 옮겨졌다.

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후 군 헬기를 통해 백신이 전달된 첫 사례다.
공군 장병들이 28일 경기 이천시 육군특수전사령부(특전사) 헬기장에서 울릉도로 수송될 코로나19 백신을 시누크(CH-47D)헬기에 결박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뉴시스

AZ 백신을 싣고 오전 9시께 경기도 이천 특수전사령부 헬기장을 이륙한 군 헬기는 약 90분 만에 울릉도 해군부대 헬기장에 착륙했다.
코로나19 백신을 싣고 울릉도로 향하는 공군 시누크(CH-47D) 헬기 안에서 백신수송지원본부 특수임무대 장병들이 경계 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뉴시스


코로나19 백신이 28일 공군 시누크(CH-47D) 헬기를 이용해 울릉도 해군부대 헬기장에 도착하자 백신수송지원본부 장병이 수송 차량을 봉인하고 있다. 국방부 제공

백신은 대기 중이던 울릉경찰서 순찰차와 해군 차량의 호송을 받으며 오전 10시 35분께 울릉군 보건의료원으로 안전하게 전달됐다.

군 장병들이 28일 오전 공군 시누크(CH-47D) 헬기를 이용해 울릉도 해군부대 헬기장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을 울릉군보건소로 옮기고 있다. 국방부 제공

코로나19 백신이 28일 공군 시누크(CH-47D) 헬기를 이용해 울릉도 해군부대 헬기장에 도착, 군 장병들의 경계 속에 울릉군보건소로 옮겨지고 있다. 국방부 제공, 뉴시스

수송지원본부는 애초 민간 선박을 이용한 해상 수송을 계획했으나 현지 기상과 배송 거리·시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군 헬기 수송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28일 울릉군보건소에서 군과 보건소 관계자가 공군 시누크(CH-47D) 헬기를 이용해 울릉도로 수송된 코로나19 백신을 전용 냉장고에 넣고 있다. 국방부 제공.

이번에 수송된 백신은 의료용 백신냉장고에 즉시 보관됐다. 울릉군은 연휴가 끝난 뒤인 3월2일부터 접종을 시작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앞으로도 기상 악화 등으로 민간 선박으로 수송이 어렵거나 긴급 수송이 필요할 경우 항공 수송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