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왕따 의혹 제기… 소속사 “확인중”

DSP미디어, A씨가 올린 인증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가 그룹 내 왕따로 팀을 탈퇴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전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을 작성한 A씨는 자신을 에이프릴 멤버였던 이현주의 동생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실을 알리고 싶었지만 누나의 미래를 생각해 참아왔다. 이제는 용기 내서 말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이렇게 글을 쓴다”고 했다.

A씨는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을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 곤란 등으로 많이 힘들어했다. 결국 누나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팀에서 탈퇴한 누나에게 회사는 연기를 하기 위해 나간다는 이야기의 편지 내용을 보냈고 그대로 적으라고 했다. 누나는 그대로 적었고 가족들은 누나를 위해 그렇게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며 “그 편지를 쓰고 누나는 자기 이익을 위해 팀을 배신한 사람이 돼 악플들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그 후에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 멤버들은 비웃으며 지나갔다”며 “아무 잘못도 없다는 듯 잘살고 있는 멤버들을 더이상 지켜볼 수 없어 이렇게 이야기 드린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더 이상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계속 TV에 나오며 그때 일이 우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고 누나가 힘들어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 싶지 않다”고 했다.

A씨는 댓글을 통해 이현주와 가족임을 인증하는 사진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현주는 2016년 에이프릴 팬카페에 손편지를 올려 팀 탈퇴 및 배우 도전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